추미애, '어이가 없다' 발언 사과
리플쑈닷컴   |   2020-09-22 10:53

 

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야당의원을 비난하는 발언을 해 사과했다. 추 장관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에 출석해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과 정치자금 사용처 논란 등에 대한 야당의 질의에 답변했다. 

윤호중 위원장이 정회를 선언하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추 장관에게 "많이 불편하시죠"라는 말을 건넸다.

그러자 추 장관은 마이크가 켜진지 모르고 "어이가 없어요.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.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"라고 웃으며 답했다. 두 사람의 대화는 회의장 안에 있던 의원들에게 고스란히 노출됐다.

 

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중 검사 출신은 김도읍 의원과 유상범 의원이며 정회 직전 추 장관에게 질의한 인물은 김도읍 의원이었다. 

 

김 의원은 "저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를 하려고 노력하겠다"면서도 "한두 번도 아니고, 추 장관의 설화가 정말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케 하는 것"이라고 지적했다. 이에 추 장관은 "회의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. 송구하게 생각한다"고 사과했다.

 맨위로 갱신

Copyright ©CBC뉴스 all rights reserved. Power by INS